첫눈 IT블로그 : 카메라속 IT 미디어 여행 맛집 게임 일상 리뷰 Story

반응형

창문너머 시원한 바람이 옷깃을 스쳐가는 밤이다...

여름의 문턱에서 베란다 너머 불어오는 바람은 사람들의 마음을 참 기분좋게 해준다...

바람은 늘.....언제나 변함없는 모습으로 다가오는데,.

철따라.... 기분따라....그 바람을 받아들이는 마음은 달라진다...

 

 

마치, "바람에 흔들리는건 갈대가 아니다" 라는 문구처럼.....

 

 

문득, 불가의 용어인 시절인연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?

 

불가의 구절에 보면, 시절인연(時節因緣)이란 용어가 있다.

 

모든 인연에는 오고 가는 시기가 있다는 뜻이다..

굳이 애쓰지 않아도, 만나게 될 인연은 만나게 되어 있고,

 

무진장 애를 써도 만나지 못할 인연은 만나지 못한다는 것이다..

사람이나 일, 물건과의 만남도,

또한 깨달음과의 만남도 그 때가  있는 법이다.

 

아무리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어도,

혹은 갖고 싶은 것이 있어도, 시절과 인연이 무르익지 않으면..

바로 옆에 두고도 만날 수 없고, 손에 넣을 수 없는 법이다.

 

만나고 싶지 않아도, 갖고 싶지 않아도,

시절의 때를 만나면 기어코 만날 수 밖에 없다..

 

헤어짐도 마찬가지다

헤어지는 것은 인연이 딱 거기까지이기 때문이고

 

사람이든 재물이든 내 품안에, 내 손 안에서

영원히 머무는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.

 

그렇게 생각하면 재물 때문에 속상해 하거나,

인간 관계 때문에 섭섭해 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.....

 

여름의 문턱에서....7월의 2째주 화요일....끄적끄적~~~

 



반응형

이 글을 공유합시다

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

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비밀글모드